오늘 다룰 내용은 전공내용학 중 (운동학습제어)
Fitts의 운동학습 과정 입니다.

기출문제이고, 자주 출제되는 영역이니 만큼 꼭 암기하고 넘어가야 하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각 단계가 기입형으로 출제되거나, 각 단계를 상세하게 서술하도록 요구하는 서술형으로 출제 가능한 영역입니다.

중등체육임용 준비]

중등체육 임용을 준비하시는 수험생분들께
어떤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던 중
간단하면서도 꼭 짚고 넘어가야 하는 내용을
블로그에 탑재하는 것이 어떨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챕터가 조금 모이면 유튜브 계정을 통해
설명을 곁들이도록 할 예정입니다.

[매일체육]에 나오는 내용은 체육임고생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내용들로만 구성하도록 하겠습니다.

1. 발문의 인지적 활동에 따른 4가지 범주(baird 외 3인) 는 체육교수이론 중 운동과제 제시범주에 나오는 내용들입니다.


(1) 회고적(회상형) 질문

- 기억 수준의 대답만을 필요로 하는 질문
- 예, 아니오의 형태로 대답할 수 있는 대부분의 질문.
예) 드리블 할 때 공에 시선을 두는가

(2) 집중형(수렴형) 질문

- 전에 경험했던 제재의 분석 및 통합에 필요한 질문
- 두 가지 이상의 기억 항목을 적절한 방법으로 적용하기를 요구하기 때문에 답은 문제 해결이나 추론에 의해 행해진다.

예)  상대편 선수가 슛하고 리바운드하기 위해 오른쪽으로 움직힐 때 당신의 역할은 무엇인가

(3)분산적(발산형) 발문

-이전에 경험하지 않은 제재의 해결에 필요한 질문이다.
- 학생들로부터 분산적 대답을 창출하기 때문에 창조적이고 경험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대답이어도 된다.
-질문의 형태는 높은 수준의 문제 해결과 추론을 요구한다.

예) 키는 크지만 빠르지 않은 상대편과 대항하여 어떻게 리바운드 할 수 있는가?


(4) 가치적 질문

- 취사, 선택, 태도, 의견 등을 표현하는데 필요한 질문이다
-대답은 옳거나 그르다는 형태로 판단될 수 없다
예) 방어시 상대편 선수의 손을 잡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

위의 내용은 임용 시험에서 기입형으로 나올 가능성이 있는 내용입니다.
중요하게 봐야 할 부분은 예시와 설명을 암기하셔야 합니다. 예시가 지문으 로등장하고 예가 설명하는 발문의 형태가 무엇인지 기입하시오 라는 문제가 나올 경향이 높습니다.

방학이 되면 거창한 계획을 세우곤 한다.
물론 그 계획들이 모두 실행에 옮겨지는 경우는 드물다.
그래서 아예 처음부터 거창한 계획따위 세우지 않았다.

"푹 쉬고, 적당히 운동하고, 책 많이 읽고,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

방학이라고 뭔가 특별한 것을 해야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는 것이 이번 방학의 목표였다.

아이들에게 운동을 가르치고 체육을 가르치면서, 오히려 내 운동할 시간이 많이 줄어든 것이 사실이다. 공부의 필요성을 많이 느낀다.

교사가 되고 초반에는 무조건 운동 잘 하고, 운동 잘 가르치면 좋은 교사라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학생들이 원하고, 학생들에게 정작 필요한 선생님은...학생 개개인의 필요를 느끼고 그 필요성을 조금이나마 채워주는 선생님이 좋은 선생님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학생이 체육시간에 운동을 잘 하기만을 바라지 않는다.
선생님과의 대화가 필요한 친구도 있고, 체육시간에 소외되지 않기만을 바라는 친구도 있고, 운동이 누구보다 어려운 친구도 있고, 체육을 아예 포기한 친구들도 있다. 따지고 보면 운동을 좋아하고, 잘 하는 친구들은 한 반에 몇 안된다. 그 소수의 아이들을 위한 체육을 하다 뒤를 돌아보면
수업의 주인공인 학생들은 언제나 배경이 될 뿐...
아이들에게 다가가서 그 아이들의 생각을 듣고,  그 아이들이 평생 운동을 좋아하고 체육이 꼭 필요한 과목임을 알게 해주려면
체육교사는 '공부'를 해야한다.

방학이 되니 운동이 하고 싶어져 동네 체육관을 찾았다.
혼자 농구를 하면, 이 생각, 저 생각을 하며 운동도 할 수 있고
본인의 부족한 부분만을 따로 연습할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간이 된다.

농구는 당연히 여럿이 하는 팀 경기이다
팀 경기는 팀이 함께 하는 것이다.
팀과 함께 하려면 개인의 준비가 필요하다
개인의 준비를 위해선 개인 연습이 필요하다.

 

 

 

 

메일로 질문이 왔다.
'학원강사님을 추천해주실 수 있냐' 는 질문.
참으로 어려운 질문이다.
학원강사님들별로 수업 스타일도 다르고,
수험생들의 성향과 선호도가 다르니...일괄적으로
누구에게나 좋은 학원 강사는 없다고 생각이 된다.

그래도, 여러 강사님의 수업을 먼저 들어본 선배교사로서
학원강사님들의 수업 스타일이나 요모조모를 조금 알려주면
강사를 선정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싶어 영상으로 만들었다.

 

https://youtu.be/a3hXSe5njX0

 


오래된 만화 중 '피구왕 통키'라는 만화가 있다.
일본만화를 SBS에서 방영을 해준 것으로 우리 시대 초등학생들에게 정말 인기가 많았다.
동네에 모인 아이들은 모두들 노란색 고무 피구공에 불꽃마크를 그려넣고, 불꽃슛을 던진다며 '손끝에서 불꽃을 쏴라!'를 외쳐대곤 했다.

체육교사가 되어 피구라는 종목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그저 체육시간이면 의례적으로 여학생은 피구를 한다면서 시간을 죽이는 것으로 여기는 선생님과 아이들. 그저 심심풀이용, 시간때우기용으로만 여겨지는 피구. 피구라는 운동이 얼마나 재미있는 운동이며, 피구안에서도 얼마나 많은 과학적 원리와 인성적 가치를 배울 수 있는지 알려주고 싶었다.



반 별 피구대회를 준비하다 보면 어떤 상황이 펼쳐질 지 쉽게 예상할 수 있다.

1. 분위기가 좋은 반은 여럿이 힘을 모아 연습을 하며 수비위치와 공격위치를 정하고, 화이팅 구호도 준비하고, 플랜카드를 만들며 축제의 중심에 서는 반. (이런 반은 자발적희생과 보상을 바라지 않는 책임감을 가진 학생이 있어야 가능하다. 또한 아이들간의 사이가 원만해야 가능하다.)

2. 목소리 큰 아이가 운동을 못하는 아이를 원망하고 다그치며 윽박지르는 상황속에 경기를 하는 반. (이런 반은 목소리가 큰 일명 '노는 아이'는 다른 아이를 원망한다. 즐겁지 않은 분위기 속에 왜 피구를 해야하는지 모르고 경기를 하게 된다.)

3. 피구에 대한 의욕이 전혀 없는 반. (경기를 주도하는 학생도 없고, 별 관심이 없는 학생들로 이루어진 반...올 해 우리반이 이 유형에 가까웠다.)

경기의 결과는 생각보다 금방 잊혀진다. 하지만 경기를 준비하며 친구들과 나누었던 대화들은 오래 기억된다. 방과후까지 남아서 아이들과 하하호호 웃으며 공을 던졌던 기억은 스냅사진처럼 머릿속에 남아 오랫동안 기억이 된다.
싸이의 'I luv it' 의 노래 가삿말처럼 ' 그 추억은 수억짜리'가 된다.


난 아이들에게 단지 경기 1등 상품 몇 만원보다 수억짜리 추억을 남겨주고 싶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교사로서 알려주고 싶은 바를 그림으로 그려 알려주었다.
물론 그림은 발로 그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