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24일에 임용고시 1차를 치르시느라 고생 많으셨습니다.
가채점을 해본 결과 생각보다 잘 나온 것 같은 분들도 있고,
생각보다 잘 안나온 분들도 있으시리라 생각이 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렇게 이야기 할 껍니다.
"채점은 어차피 나와봐야 아는 거니 신경 끄고 2차 준비에 올인하라고..."
맞는 말입니다만 시험을 한 번이라도 보신 분들은 이게 얼마나 말도 안되는 소린지 아실겁니다.
신경을 안쓴다는 건....집에 가스를 안잠그고 온 걸 알았고, 불이 날만한 것들도 주변에 있는데
불이 날지 안날지 모르는데 신경을 쓰지 말라고 하는 것과 같아요

아침에 눈 떠 밤에 잠을 잘 때까지 신경이 쓰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러면 우리가 이 부분을 어떻게 슬기롭게 관리하는지가 중요합니다.

저는 시간을 좀 나누어 관리했던 것 같아요
(운동할 때나 면접 준비할 때는 최선을 다하고...고민이 있거난 걱정이 생길 땐 주변의 동료와 함께
이야기를 해서 풀 것. 되도록 긍정적으로!!. 혼자 끙끙 앓으며 상상의 나래를 펼치지 마세요...


아침 잠이 많으신 분들은 굳이 아침에 일찍 일어나려고 스트레스 받지 마세요

저는 8시 9시정도에 일어나셔서 아침 간단하게 먹고, 실기 컨디션을 위해
헬스장이나 체육관으로 가셔서 운동을 했어요 (스트레칭과 가벼운 중량의 웨이트 정도)
(무거운 중량의 하드트레이닝은 금물)
점심을 먹고, 낮잠을 좀 잤어요 그리고 일주일에 3일 정도는 오후 운동을 하고, 2일 정도는
면접 준비할 책들을 좀 보면서 동료들과 이야기를 좀 나누었던 것 같아요
친구들과의 수다도 좋지만, 임용을 함께 하고 있는 동료들과의 대화에서 가장 많은 힘을
얻었던 것 같네요
그리고 저녁에는 유산소 운동 (수영이나 조깅)을 했어요
그런데 주의하실 점은 야간에 운동장을 뛰거나 야외를 뛰실 때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세요
저는 항상 두꺼운 옷 얇은 옷, 젖으면 갈아입을 옷, 모자, 마스크를 가지고 다니면서 관리했던 것 같아요
이 시기에 아프면 큰일입니다.

명심할 것은
이 시기에는 실기를 "늘릴 수 없습니다"
그리고 본인의 최고 기록을 "실기장에서 발휘하는 것을 기대하지 마세요"
내 실기 기량이 100이라면 실기장 가서 못보면 50, 잘보면 60~70정도 보고 오자.
라고 생각하시면 맞아요

왜냐햐면...실기장에 가시면 부담에 가득차고, 긴장에 기가 눌려서 실수하시는 분들이 정말 정말
많거든요

실기에 대한 이야기를 간단하게 하자면,
5종목을 보는 지역이라면... 한 두 종목은 잘 볼 수 있도록 하고, 2종목은 중간 언저리에서 왔다갔다 하는 정도, 그리고 1종목은 빵꾸가 나더라도 최선을 다하자. 정도로 편하게 생각하시면 될 것 같아요

여러분 주변에....모든 종목의 실기를 완벽하게 잘 하는 사람이 있어서 불안하신가요?
그 친구가 1차 발표 후에도 함께 할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만....
막상 실기장에 가시면 100명 중 모든 종목을 다 잘하는 사람은 5~10%정도에 불과합니다.
대부분의 선생님들은 잘 하고 못하는 종목의 차이가 조금 있을 뿐...잘 보는 종목과 실수하는 종목이
비슷비슷하게 갑니다..너무 염려하지 마세요

제일 중요한 것 2가지만 말씀드리고 갈께요
1. 다치지 않기
2. 걱정하지 않기. (걱정되는 일이 있다면...차라리 해결방법을 찾으세요)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