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다룰 내용은 전공내용학 중 (운동학습제어)
Fitts의 운동학습 과정 입니다.

기출문제이고, 자주 출제되는 영역이니 만큼 꼭 암기하고 넘어가야 하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각 단계가 기입형으로 출제되거나, 각 단계를 상세하게 서술하도록 요구하는 서술형으로 출제 가능한 영역입니다.

중등체육임용 준비]

중등체육 임용을 준비하시는 수험생분들께
어떤 도움을 드릴 수 있을까 고민하던 중
간단하면서도 꼭 짚고 넘어가야 하는 내용을
블로그에 탑재하는 것이 어떨까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챕터가 조금 모이면 유튜브 계정을 통해
설명을 곁들이도록 할 예정입니다.

[매일체육]에 나오는 내용은 체육임고생이라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내용들로만 구성하도록 하겠습니다.

1. 발문의 인지적 활동에 따른 4가지 범주(baird 외 3인) 는 체육교수이론 중 운동과제 제시범주에 나오는 내용들입니다.


(1) 회고적(회상형) 질문

- 기억 수준의 대답만을 필요로 하는 질문
- 예, 아니오의 형태로 대답할 수 있는 대부분의 질문.
예) 드리블 할 때 공에 시선을 두는가

(2) 집중형(수렴형) 질문

- 전에 경험했던 제재의 분석 및 통합에 필요한 질문
- 두 가지 이상의 기억 항목을 적절한 방법으로 적용하기를 요구하기 때문에 답은 문제 해결이나 추론에 의해 행해진다.

예)  상대편 선수가 슛하고 리바운드하기 위해 오른쪽으로 움직힐 때 당신의 역할은 무엇인가

(3)분산적(발산형) 발문

-이전에 경험하지 않은 제재의 해결에 필요한 질문이다.
- 학생들로부터 분산적 대답을 창출하기 때문에 창조적이고 경험적으로 검증되지 않은 대답이어도 된다.
-질문의 형태는 높은 수준의 문제 해결과 추론을 요구한다.

예) 키는 크지만 빠르지 않은 상대편과 대항하여 어떻게 리바운드 할 수 있는가?


(4) 가치적 질문

- 취사, 선택, 태도, 의견 등을 표현하는데 필요한 질문이다
-대답은 옳거나 그르다는 형태로 판단될 수 없다
예) 방어시 상대편 선수의 손을 잡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가

-----------------------------------------------------

위의 내용은 임용 시험에서 기입형으로 나올 가능성이 있는 내용입니다.
중요하게 봐야 할 부분은 예시와 설명을 암기하셔야 합니다. 예시가 지문으 로등장하고 예가 설명하는 발문의 형태가 무엇인지 기입하시오 라는 문제가 나올 경향이 높습니다.

방학이 되면 거창한 계획을 세우곤 한다.
물론 그 계획들이 모두 실행에 옮겨지는 경우는 드물다.
그래서 아예 처음부터 거창한 계획따위 세우지 않았다.

"푹 쉬고, 적당히 운동하고, 책 많이 읽고,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

방학이라고 뭔가 특별한 것을 해야한다는 강박에서 벗어나는 것이 이번 방학의 목표였다.

아이들에게 운동을 가르치고 체육을 가르치면서, 오히려 내 운동할 시간이 많이 줄어든 것이 사실이다. 공부의 필요성을 많이 느낀다.

교사가 되고 초반에는 무조건 운동 잘 하고, 운동 잘 가르치면 좋은 교사라고 생각했던 때가 있었다.

하지만 학생들이 원하고, 학생들에게 정작 필요한 선생님은...학생 개개인의 필요를 느끼고 그 필요성을 조금이나마 채워주는 선생님이 좋은 선생님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학생이 체육시간에 운동을 잘 하기만을 바라지 않는다.
선생님과의 대화가 필요한 친구도 있고, 체육시간에 소외되지 않기만을 바라는 친구도 있고, 운동이 누구보다 어려운 친구도 있고, 체육을 아예 포기한 친구들도 있다. 따지고 보면 운동을 좋아하고, 잘 하는 친구들은 한 반에 몇 안된다. 그 소수의 아이들을 위한 체육을 하다 뒤를 돌아보면
수업의 주인공인 학생들은 언제나 배경이 될 뿐...
아이들에게 다가가서 그 아이들의 생각을 듣고,  그 아이들이 평생 운동을 좋아하고 체육이 꼭 필요한 과목임을 알게 해주려면
체육교사는 '공부'를 해야한다.

방학이 되니 운동이 하고 싶어져 동네 체육관을 찾았다.
혼자 농구를 하면, 이 생각, 저 생각을 하며 운동도 할 수 있고
본인의 부족한 부분만을 따로 연습할 수 있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시간이 된다.

농구는 당연히 여럿이 하는 팀 경기이다
팀 경기는 팀이 함께 하는 것이다.
팀과 함께 하려면 개인의 준비가 필요하다
개인의 준비를 위해선 개인 연습이 필요하다.

 

 

 

 

메일로 질문이 왔다.
'학원강사님을 추천해주실 수 있냐' 는 질문.
참으로 어려운 질문이다.
학원강사님들별로 수업 스타일도 다르고,
수험생들의 성향과 선호도가 다르니...일괄적으로
누구에게나 좋은 학원 강사는 없다고 생각이 된다.

그래도, 여러 강사님의 수업을 먼저 들어본 선배교사로서
학원강사님들의 수업 스타일이나 요모조모를 조금 알려주면
강사를 선정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까 싶어 영상으로 만들었다.

 

https://youtu.be/a3hXSe5njX0

 

12월 29일 2018년 중등체육교사 1차 합격자 발표가 있습니다.

지금도 열심히 2차 준비에 매진하고 계실 선생님들을 응원합니다.

블로그와 유튜브 계정을 통해 2차 수업실연에 관한 질문을 올려주셔서

2차 수업실연 고득점 비법과 간단한 팁을 영상으로 만들었습니다.

많이 봐주시고, 시험에서 좋은 결과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교실붕괴, 교권침해, 학생인권 등 어려운 말을 굳이 쓰지 않아도 지금 현재 우리나라의 교육현실이 녹록치 않음은

누구라도 쉽게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교육과정이 자주 바뀌어서, 사회가 어지러워서, 학문을 가르쳐야 할 주제와 대상들이 변해서....라는 이유 따위는 항상 두 번째 문제.

학교가 힘든 가장 중요한, 근본적인 이유는 학생과 교사간의 갈등 때문이다.

요즘 아이들은 선생님에게 불려오면 '혼났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00쌤이랑 싸웠어' 라고 생각한다. 물론 그럴 수 있다.  학생도 한 사람의 인격체로서 본인의 속마음과 불쾌함을 얼마든지 드러낼 수 있고,

하고 싶은 말을 할 권리가 있다. 그런 와중에 생기는 논쟁이야 얼마든지 받아줄 용의가 있다.

그런데 ....요즘 아이들...주특기는 '거짓말'이요, 부전공은 '남의 탓' 이다.

요즘 아이들이라는 단어를 쓰는 걸로 보아 나도 벌써 꼰대가 되어가나보다. 슬프다. 그렇게 늙고 싶지 않았는데...

나처럼 운동을 많이 한 남자교사들이야 아이들이 무서워 해주니 알아서 알아서 편하게 하는데

옆에서 보고 있자면 여 선생님들의 애환이 참으로 커 보인다.

"아니요, 안그랬는데요?"

"증거 있어요?"

"쌤은 왜 저한테만 뭐라그래요 씨0!!"

내가 교무실에 앉아 있으면 하루에 열 번 이상 듣는 말이다. 음....

 

인간은 학습하는 동물이다. 아이들은 누군가로부터 그렇게 행동하는 것이 자신의 생존을 위해 필수불가결한 것임을 스스로 학습하고 각인하여

보관하고 있다가 필요할 때 꺼내어 교사를 향해 들이미는 것이다.

아이들이 잘못을 하면 부보를 불러 부모가 책임을 진다면 어떨까.

모든 케이스가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학교에서 말썽 좀 피운다는 녀석들을...조금만..들여다보면 여지없이 가정에서의 취약점이 드러난다.

그래서 아이들의 가정사를 꼭 한 번씩 파악해야 하지만..들여다보고 싶지 않은 부분이다.

 

여러분 앞에 세상 천지에 둘도 없는 말썽꾸러기가 있는가?

그 부모와 집 사정이 어떤지 ..가족이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 아이에게 한 번만 물어봐라

그 아이가 왜 그런 행동을 하는지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