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마동석이 스크린을 장악했다. 범죄도시, 부라더로 흥행가도를 달리고 있다.

꽃미남도 아니고, 젊은 배우도 아니며, 스타일리시한 액션을 선보이는 배우도 아니다.

단지 남들과 조금 다른 비주얼로 사람들에게 대리만족을 시켜주고 있는 것이다.

미운 놈을 때려주고 싶은 마음이야 인간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는 본능일 터.

그런데 악당들을 펀치 한 방으로 때려눕히는 배우라면...얼마나 속이 시원하겠는가.

마동석팔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최근 마동석은 개인 SNS에 근황을 공개하였는데, 범죄도시에 나온 모습보다 더욱 더 우람한

팔뚝을 가지고 있었다. '팔씨름 영화 준비중입니다' 라는 멘트와 함께

어떻게 운동을 하면 마동석처럼 굵은 팔뚝을 가질 수 있을 지 오늘은 팔운동에 대해 알아보고자 한다.

 

 

팔근육은 크게 상완이두근과 상완삼두근으로 구분이 됩니다.

흔히 이야기 하는 알통(?!)은 상완이두근에 해당이 되고 팔의 뒷쪽 근육을 상완삼두근으로 이루어집니다.

오늘은 상완이두근 운동 방법에 대해 알아보고자 합니다.

상완이두근은 운동을 할 그 시점에서는 혈관이 팽창하여, 부풀어 보이지만, 쉽게 성장시킬 수 없는 근육이기도 합니다.

펌핑이 되었다가 조금 지나면 다시 빠지고, 운동하면 다시 올라왔다가 금방 다시 빠지고...

팔뚝의 비대를 위해서는 꾸준히 운동을 해야 하지만 어느 정도 성장을 이루고 나면 그 이상 키우기가 매우 어려운 부위 중 하나입니다.

 

 

팔뚝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이두근 운동의 몇 가지

 

1. 컬(curl)

팔꿈치를 기점으로 자기 몸쪽으로 당기는 운동을 컬이라고 합니다.

암컬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컬 동작은 내리는 동작에서 상완이두근이 신전되었다가 당기는 동작에서 근육이 굴곡되며 자극을 주게 됩니다.

상완이두근의 더 큰 자극을 위해서 손목을 자기 몸에서 바깥쪽으로 돌리는 외전 동작을 통해 상완이두근을 더욱 자극 시킬 수 있습니다.

사진에서와 같이 팔꿈치를 고정시키고 컬 동작을 하게 되면 협력근의 개입을 줄이고 주동근(상완이두근)만을 이용한 운동이 이루어지게

되어 자극이 용이하게 이루어 집니다. 호흡은 힘을 줄 때 내쉬고, 힘을 풀어줄 때 들이마시는 방법으로 실시합니다.

스트렝스(힘)를 기르기 위한 목적이라면 더 높은 중량, 더 강한 자극을 통해 근섬유의 근질을 강화시켜야 하고

근비대(보디빌딩)를 목적으로 한다면 반복횟수 12~15회 정도를 할 수 있는 중량으로 근육에 자극에 집중하여 근비대를 촉진할 수 있습니다.

 

 

로프컬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덤벨이나 바벨을 이용한 컬동작도 있지만 개인적으로 로프를 이용한 케이블 로프 해머 컬을 굉장히 좋아합니다.

이두운동을 여러 루틴에 걸쳐 실시 한 후 마지막 정리운동으로 강하게 쥐어짜줄 때 케이블을 집어들고 해머컬을 합니다.

바(bar)나 덤벨(dumbell)을 이용할 때보다 손목의 외전과 수축을 강하게 할 수 있기 때문에 더욱 효과적인 운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2. 풀업(pull up)

풀업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흔히 턱걸이라고 이야기 하는 풀업입니다. 풀업은 상체운동 중 단연코 최고의 운동 중 하나입니다.

등, 광배근, 이두근, 전완근, 악력까지 한 번에 단련시킬 수 있는 운동입니다. 운동의 특성상 당기는 동작으로 구성이 되기 때문에

상완이두근의 발달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단순히 당기는 동작으로 진행하지 않고, 그립법을 바꾸거나, 그립의 크기 (이를 테면 마누스 그립같은 큰 그립을 사용)를 바꾸거나, 그립의 위치를 바꾸는 것 만으로 다양한 효과를 가져올 수 있습니다.

다른 말 할 필요없이 상체 운동 중 하나만 골라라! 한다면 저는 단연코 풀업을 추천드리겠습니다.

고도로 훈련을 하는 미국의 네이비실, 우리나라의 특전사의 운동 루틴에 가장 필수적이며 빠지지 않는 운동이 바로 풀업입니다.

 

 

운동방법은 제 유튜브에 탑재하였으니 한 번씩 봐주시면 좋겠어요~ ^^ 오늘도 좋은 하루 되시길!

https://youtu.be/ZZlO9Dkt3JM

 

 

 

교육과정이 묻는다.

선생님의 수업은 혁신적입니까?
나는 되묻고 싶다.
"왜 혁신적이어야 합니까?"
2009 교육과정에서는 steam교육과정, 창의 융합형 인재를 기르기 위해 인문적, 사회적, 과학적 측면의 지식과 기능을 융합하여 인재를 기르고자 했다. 현장에서는 취지는 좋으나 현장 적용성의 구체적 사례 및 연구 개발의 미비점을 아쉬운 점으로 꼽았다.
2015 개정교육과정이 출범했다. 그럼 창의 융합형 인재는 사라진 것일까?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입장은 아니라고 말하고 있다.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는 핵심역량으로 여섯가지를 제시했다. 자기관리역량, 지식정보처리역량, 심미적 감성 역량, 의사소통역량, 공동체역량, 창의적사고 역량.
이 여섯가지를 통해 삶의 여러 과정이나 학습의 과정에서 접하게 되는 문제를 다양한 정보와 방법을 통해 해결할 수 있도록 인재를 육성하고자 한다.
 
인공지능이 인간을 이길 수 없는 영역이라던 바둑마저 '알파고'를 통해 인공지능이 이겨내 보였고, 사람들은 인공지능이 대체하게 될 직업군부터 찾고 조사를 하게 되었다.
'내 직업은 고연 미래에도 존재할까?'
'나는 미래에 어떤 직업을 가져야할까?'
인공지능과 과학, 지식정보처리를 강조하면서도 우리가 인공지능을 대하는 마음에는 그것에 대한 경계심이 가장 큰 듯 보인다. 
 
영화 '터미네이터'와 '아이로봇'처럼 기계가 인간을 대체하고 공격하며, 지배하는 세상을 걱정하는 것일까.

교육과정은
다양한 관점으로, 다양한 정보를 통해
다양한 문제해결 방법을 찾으라 한다. 그렇지만

정작 왜 그래야 하는지, 그리고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는지는 속 시원히 대답하지 못하고 있다.

수업의 설계단계부터 수업, 그리고 평가의 단계부터 학생중심적으로 생각하고, 학생참여중심 수업을 강조하고 있다.
 학생이 주도를 하고, 참여를 하는 수업이란,
어떤 지식을 다루고, 어떤 평가를 하는지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학생 스스로  "왜" 그것을 해야하는지 필요성을
이해하게 만드는 과정이 중요한 것이라 생각한다. "왜"
"그러니까 왜"
학생들이 묻게 해야 하고, 그 물음에 답할 수 있어야 한다.
교사가 정성들여 과제를 준비하고, 수업을 준비해서 학생들에게 밥상을 차려주면
학생이 "아~ 선생님이 좋은 수업 준비해주셨구나."라고 절대 생각하지 않는다.
"그거 왜 해요?"
우리는 무슨 대답을 준비해야 할까.

 


한국 사람은 모르는 게 있으면 네00에 물어보고, 미국 사람은 모르는게 있으면
유튜브에 물어본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유튜브는 우리 생활 밀접한 곳으로 들어와 있다. 아닌 게 아니라 유튜브에 '설마 이런 것도 있겠어?' 라는 생각으로 검색을 하면..자동검색어까지 가동이 되어 내가 원하는 결과물을 보여주곤 한다.
터무니 없는 경우가 아니고서야 유튜브의 
AI(인공지능)는 우리가 원하는 결과물에 최대한 가까운 영상을 꺼내어준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방송 등 모든 컨텐츠가 담긴 유튜브는 사람들의 관심과 주목을 조금이라도 더 받기 위해 자극적이고 위험한 영상도 찍어내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교사로서 내가 가르치고자 하는 바를 말로만 한다면, 잔소리만 한다면 아이들은 듣는 척도 하지 않는다. 학생들은 눈으로 보이는 것을 믿으며, 본인들의 마음이 움직일 때 비로소 몸이 움직이는 아주 '예민한" 고객이시다. 그래서 유튜브를 운영하게 되었다.


유튜브를 활용하는 이유

첫째, 내가 가르치는 수업 모습을 기록으로 남겨두고 싶어서

둘째, 반 마다 반복되는 설명을 줄이고 실제 못브과 가장 유사한 환경에서 다른 사람이 아닌 눈 앞에 있는 교사의 시범을 쉽게 쉽게 언제 어디서나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셋째, 요즘은 누구나 휴대폰과 컴퓨터로 인터넷에 접속이 가능하기에 언제고 검색하고 찾아볼 수 있기 때문에

넷째, 아이들은 자신들의 모습이 유튜브에 나올 때 부끄러워 하기도 하지만, 부끄러운 단계만 살짝 넘어가면 오히려 더 나오고 싶어서 애를 쓴다. 이것은 학생들에게 적잖은 동기유발 촉매제가 된다.

위와 같은 이유로 아이들과 시간을 보내는 수업의 여러 모습들을 담고자 한다.

그런데 영상을 찍는 것보다 붙이고, 소리 넣고, 자막넣고 ...편집을 하는 것이 참으로 번거로운 일이다. 이 부분은 내가 더 공부를 해야할 부분이고.

오늘도 아이들과의 하루 수업을 유튜브라는 일기속에 기록한다.


오래된 만화 중 '피구왕 통키'라는 만화가 있다.
일본만화를 SBS에서 방영을 해준 것으로 우리 시대 초등학생들에게 정말 인기가 많았다.
동네에 모인 아이들은 모두들 노란색 고무 피구공에 불꽃마크를 그려넣고, 불꽃슛을 던진다며 '손끝에서 불꽃을 쏴라!'를 외쳐대곤 했다.

체육교사가 되어 피구라는 종목에 대해 많은 생각을 했다. 그저 체육시간이면 의례적으로 여학생은 피구를 한다면서 시간을 죽이는 것으로 여기는 선생님과 아이들. 그저 심심풀이용, 시간때우기용으로만 여겨지는 피구. 피구라는 운동이 얼마나 재미있는 운동이며, 피구안에서도 얼마나 많은 과학적 원리와 인성적 가치를 배울 수 있는지 알려주고 싶었다.



반 별 피구대회를 준비하다 보면 어떤 상황이 펼쳐질 지 쉽게 예상할 수 있다.

1. 분위기가 좋은 반은 여럿이 힘을 모아 연습을 하며 수비위치와 공격위치를 정하고, 화이팅 구호도 준비하고, 플랜카드를 만들며 축제의 중심에 서는 반. (이런 반은 자발적희생과 보상을 바라지 않는 책임감을 가진 학생이 있어야 가능하다. 또한 아이들간의 사이가 원만해야 가능하다.)

2. 목소리 큰 아이가 운동을 못하는 아이를 원망하고 다그치며 윽박지르는 상황속에 경기를 하는 반. (이런 반은 목소리가 큰 일명 '노는 아이'는 다른 아이를 원망한다. 즐겁지 않은 분위기 속에 왜 피구를 해야하는지 모르고 경기를 하게 된다.)

3. 피구에 대한 의욕이 전혀 없는 반. (경기를 주도하는 학생도 없고, 별 관심이 없는 학생들로 이루어진 반...올 해 우리반이 이 유형에 가까웠다.)

경기의 결과는 생각보다 금방 잊혀진다. 하지만 경기를 준비하며 친구들과 나누었던 대화들은 오래 기억된다. 방과후까지 남아서 아이들과 하하호호 웃으며 공을 던졌던 기억은 스냅사진처럼 머릿속에 남아 오랫동안 기억이 된다.
싸이의 'I luv it' 의 노래 가삿말처럼 ' 그 추억은 수억짜리'가 된다.


난 아이들에게 단지 경기 1등 상품 몇 만원보다 수억짜리 추억을 남겨주고 싶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교사로서 알려주고 싶은 바를 그림으로 그려 알려주었다.
물론 그림은 발로 그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