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이 지나고 평창 올림픽이 한 창 진행중에 있습니다.

환희와 영광의 순간이 있는 반면, 아쉬움과 탄식이 남는 경기도 있었습니다. 

남은 경기 대한 민국 선수들 모두 다치지 않고 좋은 결과 낼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오늘은 !
체육교육과 2학년 재학생이 보내주신 질문에 대한 답변 영상입니다.
대학생활과 임용시험 준비의 시기에 관련된 질문입니다.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자신의 진로와 미래에 대한 고민이 생기기 마련입니다.
임용시험 준비를 위한 학원 수강 시기에 대한 고민과 다른 준비는 무엇이 필요한지에 관한 질문이었습니다.

 이에 대한 영상 준비했습니다 ^^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포스팅을 합니다.
학교를 옮기고, 방학을 마무리 하는 이 시점에 수업 준비와 육아 그리고 밀린 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이 어느 하나 쉽지가 않네요.

그런데 가장 어려운 점 중 하나는...
정들었던 학교를 떠나는 일인 것 같습니다.
좋은 선생님들, 고마운 학생들을 떠나 새로운 곳으로 옮기는 발걸음이
가볍지 않네요...

오늘은 메일과 유튜브로 해주신 질문들 중

1년을 공부해야 하는데 어떤 계획과 방향으로 공부하는 것이 좋은지
연간 공부일정과 하루의 공부 계획을 세울 때 체계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에 관한 질문이 있어 영상으로 만들게 되었습니다.

영상의 내용은 저의 방법이었을 뿐, 모든 수험생에게 적합한 방법은 아닐 것입니다. 가장 좋은 방법도 아니며, 꼭 그렇게 해야만 하는 것도 아니니
그냥 편안하게 참고만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유튜브를 보시고 많은 질문들을 해주시는데
최근에 원펀맨 관련 영상에 관한 질문들을 많이 해주고 계십니다

https://youtu.be/N82Cwjtdxrw

 

질문중에서

"선생님~ 집에서 간단하게 팔 운동을 할 수 있는 운동기구 좋은 걸로 추천 부탁드립니다" 라는 메일을 받고 영상을 제작하였습니다.

저는 간혹 운동하러 갈 시간이 없거나, 부득이 집에서 간단히 운동을 해야할 때 자주 사용하는 기구입니다.
전완근과 상완이두근, 상완삼두근, 어깨 운동 모두에 활영이 가능한 기구입니다.

비슷한 기구로는 실비스 (www.silvis.co.kr)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배틀해머라는 기구가 있기도 합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경량봉과 경량원판을 이용하여 팔 운동을 간단히 하곤 합니다.

관련 영상입니다.

https://youtu.be/Fwq5YwIvan0 

수백명의 학생들 앞에 서는 것보다,
서른 여명의 학생들 앞에서 수업 하는 것보다
한 명의 내 아이 앞에서는 시간이 더 어렵고, 복잡하게 느껴진다.
전공이 교육인데....왜 내 아이앞에서는 그 전공의 기본조차 꺼내기 어려워지는지...
현상에 대해 아이의 마음을 이해하려 하기보다는 원인을 찾으려 한다.
아이와 대화보다는 책이나 주변 전문가의 조언을 들으려 한다.


한 두시간 아이와 땀을 뻘뻘 흘리도록 재밌게 놀아줘놓고서
겨우 아이의 한 가지 행동에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르며
'화를 참고 있다'고 스스로 말하고 있지만 그 얼굴속에서 이미
아이는 내 무언의 폭력과 화를 겪은 상태

내 아이를 키우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

책 '미움받을 용기'에서는 애들러의 심리를 설파한다.
애들러는 칭찬은 독이 될 수 있는 말이라고 한다. 칭찬은 윗 사람이 아랫 사람에게, 그리고 칭찬 하는 사람이 칭찬 받는 사람을 길들이게 되는 경향이 생기며, 칭찬을 받는 사람은 그 행동 자체가 아니라 칭찬을 받기 위해 행동을 하는 수동적 경향성이 생긴다고 했다. 그 말을 들을 땐 '그렇구나, 그렇구나' 했다. 그래 맞아...수업을 할 때도 학생들이 해야할 일을 했다고 해서 무조건적인 칭찬을 하면 안되겠구나 라고 생각을 했다.

하지만 그걸 이제 겨우 만 4살인 내 아이에게 적용을 하려고 했다.
와이프는 작은 일에도 칭찬을 해줘야 아이가 더 잘 하려 하지 않겠냐고 했고, 나는 위의 애들러의 이론을 들며 그렇지 않은 경향도 생길 수 있다고 했다.

무엇이 맞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우리 아이는 자신에게 필요한 말과 칭찬이 있으며, 그걸 시기적절하게 해줄 부모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칭찬의 옳고 그름보다 우리 아이에게 필요한 말과 행동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하지 않겠나 생각을 해본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