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폭 영화가 한창 유행이던 90년대 #두사부일체 라는 영화가 있었다.

배움이 짧았던 조직 폭력배 두목 계두식(정준호님)이 학교에 입학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내용이야 킬링타임용 오락영화 이지만...극중 계두식이 불량학생에게 내뱉은 말이 새삼 생각난다.

"이 샹노무 섀끼가 어디 선생님한테~!"

학교도, 학생도 교사도 많이 변했다.

그 이전이 어땠는지, 지금 이후가 어떻게 변할 지 알 수 없지만.

학교는 교육에 목적을 둔 기관이라기 보다 보육을 하는 기관이 되었고,

학생의 불량함을 '지도'하기 보다 '설득'할 수 밖에 없는 곳이 되었다.

학생의 욕설과 교사의 욕설을 다른 저울로 재는 곳.

"아무리 학생이 욕한다고 선생까지 그러면 쓰나...."

학생의 폭력과 교사의 폭력이 다른 법적 책임을 갖는 곳

"애가 얼마나 힘들면 폭력을 쓰겠어...."

"선생이 오죽 못났으면 애를 때려....."

학생에겐 학생인권이 있고, 교사에겐 교권이 있다고 한다.

학생이 학생 인권을 침해받았을 땐 가볍게는 학교, 교육청, 심하면 공권력이 나서서

그 인권침해를 해결해주려고 노력한다.

교권이 침해받은 사람은....교육청에 도움을 요청하지만

교육청에서 듣게 되는 답변은 다음과 같다.

"그 학생이 그런 행동을 하기 이전에 선생님께서 어떤 지도를 어떻게 하셨는지 증명해주셔야 합니다..."

"선생님께서 지도를 이렇게 저렇게 하셨는데도 불구하고 학생이 그런 행동을 했다는 증명을 해주셔야 합니다. "

증명이 필요한 세상이다.

내가 겪은 일이 아니라서 다행이라고 해야할 지....

아직 겪지 않은 일이라서 증거를 준비해야 할 지...

이런 일이 되도록 일어나지 않도록 무엇이라도 해야할 지...

물론, 학교는 이 사회에서 아직 덜 때가 묻은 순수한 기관이라 믿고,

대다수의 학생들은 부모님과 선생님 말씀은 들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열심히 공부하고, 본인의 책임을 다하지만...

뉴스에 나오는 불편한 소식처럼 극소수의 학생과 교사는

마음의 상처를 안고 한 공간에 상주한다.

짧은 소견으로는....

학생들은 '어리고, 몰라서' 나쁜 행동을 하는 것이 아니라

'어리고, 몰라서 그랬다고 하면 된다'고 누군가에게 배웠기 때문에 그런 행동을 한다. 아마도 일차적으로는 그 학생들의 거울로부터 배웠을 가능성이 크다.

교사들도 크게 할 말은 없다.

나이 많은 학생과 다를 바 없다.

'업무가 많네, 월급이 적네, 학생이 어쩌네 저쩌네' 하며 방학마다 해외로 놀러다니고, 수업고민 안하고, 공부 안하고, 대충 나이로 찍어누르고,

실력없이 선생병 걸려가지고 사서건건 여기저기 가르치려 들고,

다른 사람 말은 똥구녕으로도 안듣는 습성을 버려야 한다.

그러고 나서 한 마디만 하고 싶다.

"선생은 그러면 안되지..." 라고 하기 전에

"선생님한테 그러면 안되지..."라고 생각해줬음 좋겠다고...

#글쓰기 #학교 #학생 #수업 #교사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