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유튜브를 보시고 많은 질문들을 해주시는데
최근에 원펀맨 관련 영상에 관한 질문들을 많이 해주고 계십니다

https://youtu.be/N82Cwjtdxrw

 

질문중에서

"선생님~ 집에서 간단하게 팔 운동을 할 수 있는 운동기구 좋은 걸로 추천 부탁드립니다" 라는 메일을 받고 영상을 제작하였습니다.

저는 간혹 운동하러 갈 시간이 없거나, 부득이 집에서 간단히 운동을 해야할 때 자주 사용하는 기구입니다.
전완근과 상완이두근, 상완삼두근, 어깨 운동 모두에 활영이 가능한 기구입니다.

비슷한 기구로는 실비스 (www.silvis.co.kr)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배틀해머라는 기구가 있기도 합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경량봉과 경량원판을 이용하여 팔 운동을 간단히 하곤 합니다.

관련 영상입니다.

https://youtu.be/Fwq5YwIvan0 

왕좌의 게임은 현재 시즌 7까지 나온 것으로 알고있다. 이렇게 호흡이 긴 드라마는 아무리 재미가 있어도 보는 도중 바븐 일정이나 업무를 하느라 놓치지 쉽다. 그 재밌다던 (프리즌브레이크)조차 시즌 1을 다 못보고 끝냈으니 말이다.

드라마를 몇 시간씩 보고 앉아 있는 것이 시간낭비처럼 여겨졌다.

그런데 왕좌의 게임을 보고 있자면
놀랍다는 인상을 받게 된다.

1. 드라마임에도 굉장히 잔인하다
2. 드라마임에도 굉장히 야하다
3. 액션물인 것 같지만 정치와 모략, 토론가 변론이 시선을 강탈한다.
4. 주인공이 다 예쁘고 잘생겼다.

키 크고 잘생기고 멋진 인물들은 예상외로 검을 다루다 쉽게 죽고, 오히려 약점을 가진 자들이 자신의 약점을 극복하는 장점으로 인해 끈질긴 생명력을 가지고 길게 가는 것을 보게 된다.

난쟁이로 나오는 티리온 라니스터가 매력적이다.

 

 

키만 작지... 다른 것(?!)은 작지 않다.
키는 작지만 누구보다 용감하고
변론술에 능하다.

드라마가 전개되는 배경만 해도 셀 수 없이 많고 여기 저기 동시다발적으로 많은 일들이 벌어지지만 그 어느 하나 가벼운 에피소드가 없고 연계되지 않은 것이 없을 만큼 촘촘하다.

작가들이 누군지 얼마나 고생했는지...
제작과정이 궁금해진다.

방학을 맞아 틈틈이 보고 있지만
이번 겨울방학이 끝날때까지도 모든 시즌을 다 보지 못할 것 같지만...시간이 나는대로 볼 것 같은 느낌이다.

마치.....[로마인 이야기] 처럼...

 

'영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왕좌의게임]game of thrones 미드의 끝을 보다  (0) 2018.01.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