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에 근무하다 보면 모든 일에 적극적인 학생이 있고, 무슨 일이든 빠지고 싶어하는 소극적인 학생들이 있다. 이유가 무엇이건 간에 학생들의 자발적 참여를 통한 적극적 학습은 누구에게나 필요하다.

초등학생에서 중학생으로 올라오는 이 시기는 주변의 시선에 매우 민감한 시기다. 본인이 잘 하는 행동은 자신있게 보여주며 인정을 받고자 하고, 못하거나, 창피를 당할 것 같은 행동은 하지 않으려고 한다. "아이들이 놀릴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 아이들을 밖으로 이끌어내기 위한 방법은 다음과 같다.

아이의 학습을 촉진하는 세 가지 원칙

1. 개인 능력의 원칙
능력은 저마다 다르니 능력에 맞춘 과제를 설정할 것. 교사나 부모가 제시하는 일괄적인 기준은 학생으로 하여금 포기하게 만들거나, 너무 시시하여 도전하기 조차 꺼려하는 과제일 수 있다. 아이를 잘 관찰하여 수준에 적합하고, 능력이아닌 노력에 따라 달성 가능한 과제를 부여해야 한다. 그래서 아이들에 대한 괄찰과, 통찰이 필요하다. 아이들은 자신의 수준에 맞는 과제가 주어질 때 최고의 동기가 유발되고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게 된다. 

2. 개인 속도조절(페이스)의 원칙

학습달성 속도는 개개인마다 다르니 당사자의 학습 페이스에 맞출 것.

과제를 제시한 후에
"모두 다 했지?" 라며 아이들의 학습속도를 제한하려는 행동을 해서는 안된다.
조금 더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도록, 개별적인 피드백과 과제 수행 시간을 제공해야 한다.

3. 개별에서 집단으로의 원칙

우선 일대일 관계를 구축한 뒤 소규모집단에서 학습하게 하고 조금씩 규모를 늘려갈 것.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전체 학생들에게 이야기를 하거나 피드백을 제공한다면, 학생들은
"어차피 나랑은 상관없는 이야기" 혹은
"어차피 선생님은 나한테 관심도 없을텐데 뭘" "나하나쯤 안해도 아무도 모를꺼야" 라는 생각을 하며 회피하게 된다. 교사의 관심을 아이들 한 명, 한 명에게 골고루 나누어 학생 본인의 행동을 교사가 항상 지켜보고 있음을 느끼게 한 후에 집단적 상담과 피드백을 제공해야 한다. 

무언가를 주저하고 소극적인 아이들에게는
나이키의 슬로건인 just do it
그냥 해봐~ 일단 해봐
전략을 적용하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