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체육수업을 처음 시작하는 오리엔테이션은

그 해, 그 반 수업의 전반적인 분위기를 가늠할 수 있을 만큼
중요한 수업이다.  이렇게 중요한 오리엔테이션에서 그저, 학생들에게 올 해 배울 종목과 평가기준만을 알려주고 끝낼 수는 없다.

내 수업의 가장 큰 장점이자 특징을 꼽으라면 '질문'이 많은 수업이라고 할 수 있다. 아이들에게 무엇인가를 계속 물어보고, 답을 구하고자 한다.
'답'을 찾는 것이 아니라 '대답'을 하기를 바라는 것 뿐이다.
아이들은 대답을 함으로써 수업에 참여하고 있음을 느낀다.
흘러가는 수업이 아니라, 참여하는 수업으로 느끼게 해주고 싶다.

학생들은 솔직하다
필요한 것은 스스로 취하려 하고,
재미있는 수업이면 하지 말라고 말려도 하려 한다.
안하고 싶어 안 하는 것이 아니라, 왜 해야 하는지 모르기 때문에
안하려 하는 것이라 생각하며
첫 수업의 포문을 열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