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는 누구나 강해지고자 하는 욕망이 있다. 그게 힘이든, 돈이든, 권력이든, 명예든

운동에 관심이 많은 나로서는 '힘'에 대한 욕구가 참 강하다. 만화, 영화 등에서 나오는 강한 캐릭터에 집중하게 되고, 힘의 원천을 어떻게 얻는지 자세히 들여다보게 된다.

영화 '살인자의 기억법'에서 늙은 살인자 설경구는 젊은 살인자 김남길을 상대하기 위해 준비를 한다.

팔굽혀펴기, 물구나무서기 등 삐걱거리는 관절을 부여잡으며 운동을 한다.
어렵게 운동을 하며 이렇게 이야기 한다.

"곧 어떤 놈과 일대일로 붙어야 할 것 같다." 중요한 순간에 생사를 결정하는 것은 상체의 근력이다."
그 한마디가 가슴에 와 닿았다. 그래, 언제 어느 때 상체의 근력과 팔 힘이 내 생사를 결정할 지 모르는 상황이다. 열심히 운동을 해야 한다.

극단적인 상황이라고 치부하고 그냥 넘어갈 수 있는 부분이다. 하지만 그 별거 아닌 대사가 당신의 운동을 자극하고, 그 자극으로 인해 키워진 당신의 근력이 당신을 중요한 순간에 구할 수 있다면..
당신은 어떻게 하겠는가.

운동을 하겠는가.
누워서 티비를 보겠는가.


재능은 경기를 이길 수 있게 한다.
하지만 팀워크와 이해력은 챔피언을 만들어 낸다.    -마이클 조던-



학생을 지도할 때 늘 염두해야 하는 것은 '눈높이'
선수의 신체와 운동수준과 능력을 고려한 연습이 되어야 하지, 무턱대고  프로선수들의 패턴을 반복시키려고 한다면, 시키는 지도자도 힘들고, 학생들도 '이걸 왜 하고 있나' 라고 생각하며 그나마 가지고 있던 농구에 대한 정이 떨어질 수 있다.




전략과 패턴 사용시 간과해선 안될 부분은 바로
'모든 작전은 예측이 불가능해야 한다.' 이렇게 들어가면 저렇게 나올 것이다 라는 식의 예측이 가능하다면 작전이 먹힐 리 없다.

모션오펜스(motion offense), 농구의 가장 기본적인 플레이로 패스와 스크린 커트를 활용한 패턴 플레이다. 뻔하게 보이지만 계속해서 스크린을 걸어주고 빠지고, 패스하고 빠지는 식의 연속된 동작을 가져단다. 이를 통해 언제, 누가, 어디서 찬스를 잡을지 예상하기 힘들다.
              -농구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알아야 할 농구전술(김대범) 中 -




모든 움직임에는 목적이 있어야 하고, 한 번의 움직임에도 속임 동작(페이크)를 가미해 수비를 고민하게 해야 한다. 경기 중 의미없는 드리블과 패스를 하는 경우를 많이 본다. 수준이 낮은 학생들의 경기에서는 아무도 막지 않는 골 밑 득점 찬스에서도 멀리 있는 팀 원에게 패스하다가 턴오버가 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움직일 때 왜 움직이는 가를 생각하고, 나를 막는 수비를 항상 고민하게 해야 한다. 그럴 때 공격 성공률을 높이 가져갈 수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