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연한 기회에 예전에 재미있게 보았던 #드라마 를 다시 찾아보게 되었다.

무려 #1999년 에 방영했던 #mbc 드라마 #왕초 ...

아는 사람은 알겠지만 정말 재미있다.

일주일을 왕초 언제하나 기다리며 지냈던 기억이 난다.

참 좋은 세상이다. 무려 20년 전 드라마도 다시 볼 수 있는 세상이다.

20년 전이구나...벌써

어릴 땐 그저 재미로 보았는데

20년이 흘러 다시 보니...대사 한 줄 한 줄이 고전 명언처럼 다가온다.

거지움막의 왕초가....어린 김춘삼에게 묻는다.

"술취한 개하고.... 배고픈 개하고 싸우면 누가 이기는 줄 아나?"

"배고픈 개가 이긴다.....배고픈 개는 무서븐 게 없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보면 걸뱅이(거지)는 참말로 축복인기라....

배가 고프기 때문에....무서울 것이 없고.....

배가 부르면 얼마나 행복한 지 알기 때문이다....

그 몇 줄의 대사가 왜 이렇게 마음에 다가왔는지 모르겠다.

책을 읽고, 명상을 해도

이 세상 무엇이 중요한 가치인지 고민을 해봐도

때가 되면 배가 고프고

배가 고프면 진리고 나발이고.....점심엔 뭐먹지...저녁엔 뭐먹지...

그 고민이 머릿속을 가득 채우기 때문이다.

어쩌면 진정 배가 고파본 적이 없기에

배고픈 무서움을 아직 몰라 세상 별 것 아닌 일에 화도 나고

배부른 감사함을 모르기에 맛이 있네 없네...맛집이네 아니네를

운운하지 않나 생각해본다.

1999년 왕초....다시 정주행 시작.

왕좌의 게임은 현재 시즌 7까지 나온 것으로 알고있다. 이렇게 호흡이 긴 드라마는 아무리 재미가 있어도 보는 도중 바븐 일정이나 업무를 하느라 놓치지 쉽다. 그 재밌다던 (프리즌브레이크)조차 시즌 1을 다 못보고 끝냈으니 말이다.

드라마를 몇 시간씩 보고 앉아 있는 것이 시간낭비처럼 여겨졌다.

그런데 왕좌의 게임을 보고 있자면
놀랍다는 인상을 받게 된다.

1. 드라마임에도 굉장히 잔인하다
2. 드라마임에도 굉장히 야하다
3. 액션물인 것 같지만 정치와 모략, 토론가 변론이 시선을 강탈한다.
4. 주인공이 다 예쁘고 잘생겼다.

키 크고 잘생기고 멋진 인물들은 예상외로 검을 다루다 쉽게 죽고, 오히려 약점을 가진 자들이 자신의 약점을 극복하는 장점으로 인해 끈질긴 생명력을 가지고 길게 가는 것을 보게 된다.

난쟁이로 나오는 티리온 라니스터가 매력적이다.

 

 

키만 작지... 다른 것(?!)은 작지 않다.
키는 작지만 누구보다 용감하고
변론술에 능하다.

드라마가 전개되는 배경만 해도 셀 수 없이 많고 여기 저기 동시다발적으로 많은 일들이 벌어지지만 그 어느 하나 가벼운 에피소드가 없고 연계되지 않은 것이 없을 만큼 촘촘하다.

작가들이 누군지 얼마나 고생했는지...
제작과정이 궁금해진다.

방학을 맞아 틈틈이 보고 있지만
이번 겨울방학이 끝날때까지도 모든 시즌을 다 보지 못할 것 같지만...시간이 나는대로 볼 것 같은 느낌이다.

마치.....[로마인 이야기] 처럼...

 

'영화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왕좌의게임]game of thrones 미드의 끝을 보다  (0) 2018.01.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