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다시 운동생리학 파트 가지고 영상을 찍게 되었습니다.
지난 번 운동생리학 강의에 댓글로 질문 주신 분이 계셔서
ATP시스템 및 에너지 생성체계 전반에 걸쳐 설명을 한 영상입니다.
영상을 보시면서 이해가 안되시는 부분들은 아래 포스팅 참조해주시면 되겠습니다. 다른 질문이 있으신 분들은 언제든 질문 바랍니다.


1. ATP-PC 시스템

ATP-PC시스템은 인원질시스템이라고도 불립니다.
ATP와 PC는 모두 근세포에 저장되어 있으며 인산기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원질 시스템이라 하며 ATP와PC는 공액반응에 의해 ATP를 재합성합니다.
ATP는 운동 중 에너지로 사용되고, 운동 후에는 PC를 재합성하는데 이용된다. PC는 운동 중 분해된 에너지가 ADP와 유리인산염을 결합해 ATP를 재합성 한다.
*PC를 분해하는 효소 :CK(크레아틴 키나아제)

-단시간 고강도 운동에서 사용된다 : 미식축구 선수의 10m달리기, 역도경기, 높이뛰기, 투포환 등 수 초만에 끝나는 폭발적인 운동에 주로 사용되며 이 시트템에 의한 신속한 에너지 공급이 없다면 높은 강도의 운동은 불가능하다.
-빠른 회복기 산소소비 단계 : 크레아틴 인산은 운동이 끝난 후 빠른 회복기 산소소비단계에서 재합성되므로 체내에 저장되어 있는 양 밖에 사용할 수 없다. 고갈된 PC는 30초 이내 70%, 3~5분만에 100%보충된다.

- 가장 빨리 이용할 수 있는 에너지원
1. 인원질 과정은 복잡한 화학적 반응에 의존하지 않는다.
2. 환기 작용에 의한 산소 공급에 의존받지 않는다.
3. ATP와 PC모두 근육 내에 직접 저장되어 있다.



2. 젖산체계(무산소성 해당과정)
*최대하 운동 초기 산소 결핍 부분과 최대 운동 중 대부분 에너지 공급
*젖산이 축적되면 알파 글리세롤을 활성화시켜 유리지방산의 이용률을 감소시킨다.

가. 탄수화물만을 이용
- 글루코스의 이용 : 근과 간에 저장된 글리코겐은 무산소성 해당과정을 통해 대사가 이루어지며 산소가 필요없이 근육 세포의 세포질 내에서 일어난다. 무산소성 해당과정을 통해 얻을 수 있는 ATP의 양은 소량이지만 산소 공급 없이 에너지를 공급한다는 측면에서 의의가 있다.

- 무산소성 해당과정에 사용되는 글루코스의 공급형태

ㄱ) 간 글리코겐 : 글루코스 분자가 혈액으로부터 근세포막을 통해 세포 내로 유입. 간글리코겐의 분해는 카테콜라민과 글루카곤 농도의 증가에 의하며 전달된 글루코스는 해당과정을 거쳐 2ATP를 형성한다.

ㄴ) 근 글리코겐 : 근 세포 내에 이미 저장된 글리코겐으로부터 당원 분해 과정을 거쳐 3ATP를 생성한다. 근 글리코겐은 칼슘-칼모듈린과 에피네프린에 의한 순환성AMP에 의해 조절된다.

 

 



나. 무산소성 해당과정

* 젖산역치 : 젖산 축적이 가속화되는 시점의 강도 또는 산소소비량으로 환기역치는 무산소성 역치를 간접적으로 알려주는 지표가 된다.
 무산소성 역치를 넘어 지속되는 강도의 운동은 젖산의 축적에 따라 수소 이온 농도가 증가하고 음의 대수관계인 ph의 감소를 가져와 조직수준에서 산성화가 이루어진다.




3. 유산소 체계 (산화적 인산화)

*ATP의 유산소적 생산은 미토콘드리아에서 만들어지며 크렙스 사이클과 전자전달계의 상호 협력에 의해 만들어진다.
* 크렙스사이클의 주요 기능은 수소를 운반하는 NAD와FAD를 사용하여 탄수화물,지방, 단백질의 수소이온을 제거하여 산화시키는 것이다.
*산소는 크렙스 사이클의 반응에 직접 참여하지는 않지만 전자전달체계의 마지막 단계에서 수소이온과 결합해 물을 형성한다.
*최대하 운동의 주 에어지 공급체계로 활용된다.

https://youtu.be/Iyzztb1L1Jc

 

 

 

2018년 중등임용이 2차까지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1차를 마치고 2차까지 치르신 분들은 지금 시점에서 최종 발표를 기다리고 계실텐데요...

아무쪼록 시험을 준비하신 모든 분들이 좋은 결과가 있으시길 바랍니다.

2019년 임용을 준비하시는 분들께 조금이나마 도움을 드리고자
2018중등교원임용 체육과 2차 실기, 수업실연, 면접,집단토의 기출 및 진행이 어떻게 되었는지 소개해드리는 영상입니다.

본 포스팅의 내용은 책 [약국에서 알려준 궁금한 약이야기-박정완 약사 저]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추운 날씨와 건조한 실내공기 때문인지 가습기와 공기청정기를 틀어놓아도 아이들의 코는 마를 새가 없다.
콧물을 흘리고 있는 아이를 보고 있자면 얼른 병원에 가지 않으면 안될 것 같은 조바심까지 든다.

약을 많이 먹으면 안좋다는 것. 항생제를 많이 먹게 되면 인체 면역체계가 약해지고 더 강한 내성을 지닌 바이러스가 생성되어 약을 먹을 수록 아이의 건강은 나빠지고 면역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사실은 잘 알고 있다.

아이들의 코막힘에 사용되는 약은 콧물을 생성하는 균을 잡는 역할을 해주리라 생각했다. 하지만 그게 아닌가보다.

"대부분은 코감기 걸려서 먹는 약이 혈관과 연관되는 약 인줄 전혀 모릅니다. 코 막힘에 사용되는 약은 혈관을 수축시키는 약물로 교감 신경을 흥분시키는 약입니다."

코 안에는 해면체 조직으로 된 비갑개라는 구조물이 있어 공기 유입량을 조절한다. 비갑개 내에 있는 혈관이 확장되면 혈액의 유입이 증가하고, 그 결과 코 안이 부어서 코 안 통로가 좁아지면서 자연히 공기 통로가 막히게 되는데 이것이 비폐색 코막힘이다.
즉 , 혈관이 확장되면서 비갑개내 공간이 좁아지고 공기 통로의 여유가 없어지는 상태가 코막힘인 것이다.
그래서 혈관이 좁아지게 하는 약물을 하용하면 혈관이 좁아진 만큼 공간이 넓어져 공기 통로가 확보되고 코 막힘 상태가 좋아지는 것이다.

그래서 코 막힘 약을 먹으면 심장도 두근두근 하고 기관지는 넓어지고 잠도 안오고 소변도 잘못 보고 그렇게 된다는 것.

그럼 코 막힘 증상은 꼭 약을 먹어야만 해결되나요?
그것도 1일 3회를 꼭 먹어야 할까요?
꼭 그렇지는 않다고 합니다.
우리 몸은 기가 막힌 복원력과 면역 작용이 있다고 합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