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오랜만에 포스팅을 합니다.
학교를 옮기고, 방학을 마무리 하는 이 시점에 수업 준비와 육아 그리고 밀린 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이 어느 하나 쉽지가 않네요.

그런데 가장 어려운 점 중 하나는...
정들었던 학교를 떠나는 일인 것 같습니다.
좋은 선생님들, 고마운 학생들을 떠나 새로운 곳으로 옮기는 발걸음이
가볍지 않네요...

오늘은 메일과 유튜브로 해주신 질문들 중

1년을 공부해야 하는데 어떤 계획과 방향으로 공부하는 것이 좋은지
연간 공부일정과 하루의 공부 계획을 세울 때 체계적으로 공부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지에 관한 질문이 있어 영상으로 만들게 되었습니다.

영상의 내용은 저의 방법이었을 뿐, 모든 수험생에게 적합한 방법은 아닐 것입니다. 가장 좋은 방법도 아니며, 꼭 그렇게 해야만 하는 것도 아니니
그냥 편안하게 참고만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 유튜브를 보시고 많은 질문들을 해주시는데
최근에 원펀맨 관련 영상에 관한 질문들을 많이 해주고 계십니다

https://youtu.be/N82Cwjtdxrw

 

질문중에서

"선생님~ 집에서 간단하게 팔 운동을 할 수 있는 운동기구 좋은 걸로 추천 부탁드립니다" 라는 메일을 받고 영상을 제작하였습니다.

저는 간혹 운동하러 갈 시간이 없거나, 부득이 집에서 간단히 운동을 해야할 때 자주 사용하는 기구입니다.
전완근과 상완이두근, 상완삼두근, 어깨 운동 모두에 활영이 가능한 기구입니다.

비슷한 기구로는 실비스 (www.silvis.co.kr) 사이트에서 판매하는
배틀해머라는 기구가 있기도 합니다만,
저는 개인적으로 경량봉과 경량원판을 이용하여 팔 운동을 간단히 하곤 합니다.

관련 영상입니다.

https://youtu.be/Fwq5YwIvan0 

수백명의 학생들 앞에 서는 것보다,
서른 여명의 학생들 앞에서 수업 하는 것보다
한 명의 내 아이 앞에서는 시간이 더 어렵고, 복잡하게 느껴진다.
전공이 교육인데....왜 내 아이앞에서는 그 전공의 기본조차 꺼내기 어려워지는지...
현상에 대해 아이의 마음을 이해하려 하기보다는 원인을 찾으려 한다.
아이와 대화보다는 책이나 주변 전문가의 조언을 들으려 한다.


한 두시간 아이와 땀을 뻘뻘 흘리도록 재밌게 놀아줘놓고서
겨우 아이의 한 가지 행동에 얼굴이 벌겋게 달아오르며
'화를 참고 있다'고 스스로 말하고 있지만 그 얼굴속에서 이미
아이는 내 무언의 폭력과 화를 겪은 상태

내 아이를 키우는 것이 이렇게 어려운 일인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

책 '미움받을 용기'에서는 애들러의 심리를 설파한다.
애들러는 칭찬은 독이 될 수 있는 말이라고 한다. 칭찬은 윗 사람이 아랫 사람에게, 그리고 칭찬 하는 사람이 칭찬 받는 사람을 길들이게 되는 경향이 생기며, 칭찬을 받는 사람은 그 행동 자체가 아니라 칭찬을 받기 위해 행동을 하는 수동적 경향성이 생긴다고 했다. 그 말을 들을 땐 '그렇구나, 그렇구나' 했다. 그래 맞아...수업을 할 때도 학생들이 해야할 일을 했다고 해서 무조건적인 칭찬을 하면 안되겠구나 라고 생각을 했다.

하지만 그걸 이제 겨우 만 4살인 내 아이에게 적용을 하려고 했다.
와이프는 작은 일에도 칭찬을 해줘야 아이가 더 잘 하려 하지 않겠냐고 했고, 나는 위의 애들러의 이론을 들며 그렇지 않은 경향도 생길 수 있다고 했다.

무엇이 맞는지는 모른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우리 아이는 자신에게 필요한 말과 칭찬이 있으며, 그걸 시기적절하게 해줄 부모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칭찬의 옳고 그름보다 우리 아이에게 필요한 말과 행동을 보여줄 수 있어야 하지 않겠나 생각을 해본다.

+ Recent posts